모두의뉴스헤드라인

태풍 '프란시스코', 오늘(6일) 밤부터 영향…200mm↑ 폭우 예상

한국과 일본 기상청의 예보. 

태풍 '프란시스코'가 6일 늦은 오후부터 한반도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는 이날 낮 12시 기준으로 일본 가고시마 북북서쪽 210㎞ 부근 육상에서 시속 29㎞로 북상 중이다.


오후 9시쯤 부산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보됐다. 이후 세력이 약화돼 7일 새벽 열대 저압부로 약화될 전망이다.

부산지역 예상 강수량은 50~150㎜로 관측됐다. 강원영동을 중심으로는 200㎜이상의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한편 기상청은 “오늘(6일)부터 내일(7일)까지 동쪽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와 강한 바람, 심한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