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고령운전자 자격 요건, 강화해달라”…국민청원 동의↑

국민청원 갈무리. 

최근 70대 운전자에 의해 다리를 다친 임산부의 가족이 고령 운전자에 대한 자격 요건을 강화해달라고 국민청원을 올렸다.

지난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제발 70대 이상 고령운전자의 자격요건을 강화해 주세요'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재했다.

앞서 지난 19일, 부산 동구의 한 도로에서 승용차를 몰던 70대 운전자가 인도를 침범해 30대 임산부를 들이받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 사고 피해자의 가족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차량에 깔린 임산부는 두 다리를 크게 다쳐 8시간에 걸친 긴 수술을 받아야했다. 두 다리를 절단해야 할지도 모른다는 이야기를 듣고 고통과 싸우고 있다"고 알렸다.

이어 "불행 중 다행히 태아는 무사하다. 극심한 고통에도 무통주사도 반려하며 아기를 지키려는 산모의 모습을 보며 가슴이 무너져내린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가해자 70대 노인은 브레이크를 밟았지만 말을 듣지 않았다고 변명한다. 긴박한 상황에 사람이 서있는 인도로 핸들을 틀었던 말도 안 되는 상황판단과 대처능력이 이러한 비극을 초래한 것이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지금 사회 문제로 떠오른 70대 이상 고령 운전자의 자격요건을 강화하고 철저하게 관리해 이런 비극을 다른 분들은 겪지 않도록 청원한다"고 덧붙였다.

글을 본 네티즌들은 "고령 운전자들은 대중교통 타고 다니길", "택시 타도 고령 운전자가 운전하면 불안하더라", "법이 문제다" 등 분통을 터뜨렸다.

한편 현재 일부 지자체에서는 고령운전자가 면허를 반납하면 10만 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주는 정책을 시작하고 있다. 하지만 실제 운전자의 참여율은 상당히 저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