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제13호 태풍 링링, 폭우+강풍 예상…"사람 서있기 힘들 정도"

출처= 기상청 

제13호 태풍 링링이 폭우와 엄청난 강풍을 동반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태풍 링링이 4일 오후 1시쯤 대만 동쪽 해상에서 느린 속도로 북상하고 있지만, 동 속도가 빨라져 7일 새벽 제주도 서쪽 해상에 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반도로 북상하면서 몸집을 키운 링링은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할 전망이다. 중심기압은 98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시속 104㎞(초속 29m), 강풍 반경은 270㎞에 달한다.

출처. 동아일보 

링링은 오는 7일 오후 충남 서산 서남서쪽 약 60㎞ 해상을 통과해 같은 날 밤 경기 북부나 황해도 서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우리나라에 막심한 피해를 입혔던 곤파스(2010년 9월)나 쁘라삐룬(2000년 8월)과 유사한 경로다.


특히 이번 링링이 몰고 올 강풍은 곤파스 때보다도 강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바람에 의한 피해가 가장 우려된다. 링링이 우리나라에 가까이 오면 사람이 바깥에 서 있기도 힘들 것이다”며 “바람을 맞는 면적에 비례해 피해가 커지기 때문에 약한 시설물은 사전 조치가 필수”라고 당부했다.

특히 수확기 농작물, 양식장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도시의 경우 옥외 간판 등이 떨어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