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숯댕이 보냈더라”… 배달 삼겹살 시킨 네티즌 '분노 폭발'

출처= 커뮤니티 게시판 

삼겹살 1인 세트를 배달 시킨 네티즌이 음식 상태에 분노했다.

지난 4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배달음식점 쫓아가서 따졌습니다'라는 제목으로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배달 대행 업체를 통해 1만 6000원짜리 삼겹살 1인 세트를 주문했다는 글쓴이. 그는 음식이 도착한 후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그도 그럴 것이 삼겹살이 '숯'처럼 검게 타버린 탓이다.

글쓴이는 "음식물 쓰레기더라. 업체 등록 사진과 너무 다르다. 자르면서 분명 봤을텐데 그대로 배달 보냈다는 게 너무 괘씸하고 화가 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화로 컴플레인 걸려다가 얼굴이라도 보고싶어 찾아갔다. 욕하고 던질까 생각했지만 그냥 차분하게 말하고 환불받았다"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런 음식을 받고 가게 찾아간 제가 이상한 사람처럼 보이냐"고 물었다.


글을 본 네티즌들은 "착한 분노 인정한다", "장사하기 싫은 건가", "이건 가서 음식 던져도 무죄", "저런 걸 팔다니, 양심이 있는 건가", "욕해도 정상. 진짜 욕 나온다" 등 공감했다.

후기를 묻는 사람들에 글쓴이는 "연신 죄송하다면서 바로 환불해주더라. 그 상황에서 어머니 같은 분을 상대로 더 화낼 수 없었다. 좀 더 프로의식을 가지고 영업했으면 좋겠다"고 남겼다.

마지막으로 한 네티즌은 "저건 업주가 마인드가 양아치다. '클레임 없이 먹으면 좋고, 항의하면 환불해주지'라는 마인드로 포장해보낸 거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