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차량 뒤로 밀리고, 대피령까지"… 태풍 링링, 日 오키나와 강타



제13호 태풍 링링이 일본 오키나와를 강타했다.

태풍 링링은 지난 5일 오후 일본 오키나와 인근 해상으로 접근하면서 일부 지역에서 초속 60m 이상의 강풍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오키나와 현 미야 코지마 시에 오후 3시쯤 시내 전역의 2만 여 가구, 5만 여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실제로 SNS를 통해 공개된 영상을 보면 강풍에 힘 없이 흔들리는 나무들을 확인할 수 있다. 이때 차량 한 대는 거센 바람에 뒤로 밀리기까지 한다. 비바람에 시야 확보도 쉽지 않다.

해당 지역에는 시간당 최고 100㎜에 달하는 강한 폭우가 내리면서 시내는 온통 흙탕물로 뒤덮였고 주택 침수 피해도 잇따랐다.

한편 링링은 대만 동쪽 수온이 높은 해역을 지나며 매우 강력을 태풍으로 발달했다. 링링의 중심기압은 중심기압 940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47m다.

제주도는 6일 오후 3시부터 태풍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기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같은날 오후 9시에는 남해안에도 비가 내린다고 전망했다. 중부지방도 낮까지 시간당 30~50㎜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