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남아메리카

“아기도 스마~일”… ‘제왕절개 직후’ 촬영한 가족사진

사진= 타이즈 드 마리 

제왕절개 직후 바로 찍은 가족사진이 화제다.

영국 미러는 지난 13일(현지시각) "제왕절개로 아이를 낳은 직후 수술실에서 바로 사진을 촬영한 가족이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브라질에 사는 타이즈 드 마리는 지난해 12월 제왕절개로 딸 카르멜을 출산했다. 수술이 끝난 직후 그는 남편, 딸과 함께 카메라에 가족 사진을 담았다. 수시간의 진통으로 퉁퉁 부은 얼굴에도 특별한 가족 사진을 남기고 싶었기 때문이다.

당시 촬영한 사진에는 환하게 미소지은 타이즈와 남편의 모습이 담겨 있다. 갓 태어난 딸도 활짝 웃어보였다.

사진을 본 해외 네티즌들은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가족사진임에 틀림없다"면서 "정말 신기하다"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수술 이후에 저렇게 활짝 웃는 것은 불가능하다”면서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타이즈는 "가족사진을 두고 악플이 달리기도 했지만, 행복한 시간을 마냥 즐기고 싶다"면서 "악플은 당분간 무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미러는 "그야말로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가족사진’이다"면서 "이런 가족사진은 최초가 아닐까 싶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한신人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