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얼굴 까맣게 그을려”… 기내서 헤드폰 폭발, ‘끔찍’


기내에서 헤드폰이 폭발하는 사건이 일어나 경각심을 일깨우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14일(현지시각) "항공기 내에서 헤드폰이 폭발하면서 한 여성이 얼굴에 화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항공기는 중국에서 호주 멜버른으로 향했다. 피해 승객은 건전지 한 쌍으로 작동되는 헤드폰을 이용해 음악을 들으며 잠을 자고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갑자기 헤드폰이 굉음을 내면서 폭발한 것이다. 여성은 얼굴이 타는 느낌 헤드폰을 집어던졌고 승무원이 물을 부으면서 큰 사고는 막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귀에서 턱까지 까맣게 그을린 피해 여성의 모습이 담겨 있다.


남은 비행시간 내내 머리카락 등이 불에 탄 냄새를 견뎌야한 주위 승객들은 "사람들이 기침했고, 질식할 것 같았다"고 회상했다.

전문가들은 "배터리를 사용하는 전자기기는 기내에서 조심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면서 "꼭 주의해 사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폭발한 헤드폰은 배터리를 충전해 사용하는 제품으로 전해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한신人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