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유럽

핑크색으로 염색된 강아지들… 쓸모없게 되자 버려져

사진 출처= 인스파이어모어, 인스타그램 

핑크색으로 염색된 채 버려진 강아지 두 마리의 모습이 충격을 줬다.

온라인 미디어 인스파이어모어는 “러시아의 한 휴양지에서 관광용 소품으로 사용된 강아지 두 마리가 염색된 상태로 버려졌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강아지는 지난달 말 러시아의 동물 보호가들이 한 숲속에서 발견했다. 이들은 강아지를 모스크바의 보호소로 급히 옮겼다.

사진 출처= 인스파이어모어, 인스타그램 

보호소 내에서 실시한 검사에서 두 마리 모두 염색으로 인한 피부 염증과 습진 등을 보였다. 심지어 한 마리의 몸에서는 파편 조각이 발견됐고, 또다른 한 마리의 귀에는 총에 맞은 흔적까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알고 보니, 두 강아지는 어릴 적에 핑크색으로 염색돼 러시아 서부의 한 리조트에서 관광객들과 함께 사진을 찍는 ‘관광용 소품’으로 이용됐다.

그러나 강아지들의 몸집이 커지면서 더이상 관광 상품으로서의 가치가 없어지자 몰래 버린 것으로 보인다. 발견 당시 강아지들 주변에는 물이나 음식이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두 강아지는 현재 새 주인에게 입양돼 건강을 회복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