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유럽

만삭 임산부, ‘폴 댄스’ 즐겨… “내가 즐거워야 아이 건강”

사진= 미러 

만삭의 몸으로 폴 댄스를 즐기는 여성이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영국 윌트셔에 사는 피트니스 마니아 샬럿 로버트슨 씨(29). 그는 임신 7개월에도 ‘봉’을 놓지 않는 열정적 댄서다.

그는 얼마 전 브리스톨에서 열린 '세계 폴 댄스(pole dance)' 페스티벌에 출전해 기량을 뽐내기도 했다. 임신 중 적당한 운동은 건강에 좋다지만 운동 강도가 높은 폴 댄스를 계속해도 괜찮을까.


샬럿 씨는 현지 언론에 “임신했다는 걸 안 뒤에도 폴 댄스를 포기할 생각은 없었다. 주변에서는 그러다 다치기라도 하면 위험하다고 만류했지만 내가 즐거워야 아이도 건강하게 자라니까”라고 말했다.

그는 트레이너와 상담해 운동 강도를 조절하며 꾸준히 폴 댄스를 연마했다. 현재까지도 매일 춤 연습을 게을리하지 않았다.

이러한 샬럿 씨의 다음 목표는 ‘영국 엘리트 폴 챔피언’이 되는 것이다.
“폴 댄스는 내게 운동할 의욕을 만들어 주고 성취감을 준다. 건강 관리에도 도움을 주고 무엇보다도 재미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 이예리 기자 celsetta@donga.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