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유럽

‘오늘 유치원 가요~’ 샬럿 공주, 깔맞춤한 등원 패션



영국 윌리엄 왕세손의 딸 샬럿 공주(2)가 유치원생이 됐다.

영국 켄싱턴궁은 지난 8일(현지시각) 공식 트위터에 등원하는 샬럿 공주의 사진 2장을 올렸다. 이는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비가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사진 속 샬럿 공주는 버건디색 코트에 연분홍색 목도리를 맨 모습이다. 구두는 코트 색과 같은 버건디로 ‘깔맞춤의 정석’을 보여줬다.


샬럿 공주가 다니게 될 유치원은 켄싱턴궁과 약 1km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윌콕스 너서리 스쿨이다. 미국 타임지에 따르면 해당 유치원의 학비는 학기당 3050파운드(약 442만 원)다. 연간 총 3학기를 두고 있다.

앞서 샬럿 공주의 오빠인 조지 왕자는 지난해 9월 런던시내 사립 초등학교 토마스 배터시 학교 프리스쿨에 입학했다. 연간 학비는 1만 8000파운드(약 2660만 원)로 전해졌다.

한편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비는 오는 4월 셋째 출산을 앞두고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