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북아메리카

“주방 직원이 다쳐서…” 주문한 커피에 혈액 들어가 ‘황당’

사진= 머큐리뉴스 

한 커피전문점에서 주문한 음료에서 혈액이 발견되는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미국 머큐리뉴스는 12일(현지시각) "한 가족이 동네 커피전문점에서 주문한 음료에서 혈액을 발견, 항의하는 일이 벌어졌다"는 소식을 전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버너디노에 살고 있는 루이스 씨는 아내 아만다와 두 살짜리 딸 그리고 어머니와 함께 한 커피전문점을 찾았다.

아만다 씨는 음료를 구매하고 딸이 좋아하는 프라푸치노를 줬다. 그런데 딸에게 준 음료를 본 뒤 소스라치게 놀랐다. 프라푸치노 안에 붉은 피가 있었기 때문.

아만다 씨는 음료를 들고가 담당 매니저에게 따져 물었다. 매니저는 "주방 직원 중 한명이 손을 다쳐 피를 흘렸고 음료를 만드는 과정에서 혈액이 들어간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후 손을 다친 직원은 음료를 제조하는 과정에서 제외시켰다고.


아만다 씨는 해당 직원의 혈액 검사를 요구했다. 혈흔이 묻은 컵에 담긴 음료를 마신 딸의 건강이 걱정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해당 커피전문점은 혈액 검사까지는 해줄 수 없다는 입장.

해당 커피전문점 측은 가족들에게 1주일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쿠폰을 줬다. 게다가 가족들이 받았을 정신적인 충격을 감안해 인당 1000달러(약 110만 원)씩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족은 변호사를 고용해 소송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마부작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