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세계 최초' 자율주행 비행택시 개발… 비밀리에 시험 중

사진= 데일리메일 

자율주행 비행 택시가 개발돼 이미 비밀리에 시험 중인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영국 데일리메일 인터넷판은 13일(현지시간)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 비행 택시가 개발돼 지난해 10월부터 이미 시험 중"이라고 전했다.

자율주행 비행 택시의 이름은 코라. 뉴질랜드 남섬 캔터배리 지역에서 시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프로젝트는 6년 안에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코라를 개발해 시험 중인 업체는 미국의 키티호크코퍼레이션. 구글의 공동 창업자로 잘 알려진 래리 페이지가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키티호크코퍼레이션은 뉴질랜드에 제퍼에어웍스라는 현지 회사를 두고 있다.

개발하는데 8년이 걸린 코라는 최고 시속 150km까지 나오며 최대 비행거리는 100km다. 자율조종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날아다니며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다.


이번 자율주행 비행 택시 프로젝트는 구글과 미 항공우주국 나사와 보잉 출신의 인재들이 대거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뉴질랜드에서 시험 비행 중인 지역의 시장은 "완전한 전기 비행기로 헬기처럼 이착륙하고 날아다닌다"면서 "교통 체증 문제를 해결할 수 있고 지구에도 더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이미 시험 중이라니 놀랍다"면서 "자율 주행 비행 택시가 나온다고 생각하니 기술의 발전에 새삼 놀라게 된다"고 평가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한신人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