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북아메리카

크루즈선 난간서 아찔하게 사진찍던 여성, '차림새가'

사진= 데일리메일
 

크루즈선 난간에서 위험하게 셀카를 찍던 여성이 발각돼 엄벌에 처해졌다.

영국 데일리메일 인터넷판은 지난 20일 "크루즈선에서 셀카를 찍던 한 여성의 위험한 행동에 경각심 차원에서 본보기 조치가 취해졌다"고 전했다.

로얄캐리비안 크루즈 소속의 얼루어 오브더 시즈호에서 셀카를 찍던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여성은 크루즈선 난간에 아슬아슬하게 기대 셀카를 찍던 중이었다. 함께 탑승했던 승객이 위험천만한 행동을 보고 목격한 장면을 사진으로 남겼다.

그리고 승무원들에게 사실을 알렸다.

사진을 찍은 피터 블로식은 자신의 SNS에 사진을 올리면서 "크루즈선 난간에서 이렇게 사진을 찍는 사람들이 있다"면서 "평생에 남을 사진을 찍는 것은 이해하지만 진짜로 평생에 남을 마지막 사진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을 보면 여성이 슬림한 차림으로 하체가 거의 드러나 있는 모습으로 난간에 아슬아슬하게 서 있다. 자세히 보면 아랫부분에서 누군가 사진을 찍어주는 모습처럼 보이기도 한다.

어찌됐든 상당히 위험한 모습임에는 틀림없다. 신고를 접수받은 승무원은 자메이카 팰머스에 정박하고 여성의 일행을 크루즈선에서 내리도록 했다.

사진= 데일리메일 

로얄캐리비안 측은 "승객이 사진을 찍기 위해 난간에서 무모하게 포즈를 취한 모습이 목격됐다"면서 "이들은 앞으로 우리 회사의 크루즈 선박에는 탑승 금지 조치가 내려졌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모든 사고의 원인과 책임이 크루즈 선박 측에 있는 만큼 당연한 조치다"면서 "실제로 난간에서 사진을 찍는 위험한 행위가 모두 법으로 금지돼 있다"고 지적했다.

도깨비뉴스 통신원 한신인 dkbnews@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