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방송연예

“부르면 갑니다”… 신정환·탁재훈에 네티즌들 반응 ‘극과 극’



신정환이 방송 복귀를 선언한 가운데 탁재훈이 올린 게시물이 화제다.

탁재훈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신정환, 탁재훈입니다. 저희 재능이 필요한 분은 17일 저녁 8시부터 10시까지 전화 주세요”라는 말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악마의 재능 기부’가 커다랗게 적힌 전단지를 손에 든 신정환의 모습이 담겨 있다. 

각종 행사 진행 및 공연에 무료로 출연하겠다는 것이다. 이벤트, 프러포즈, 생일파티, 돌잔치, 칠순잔치, 개업 홍보 등 모든 종류의 행사 출연이 가능하다고 명시했다.

전단지 하단에는 “전화 주세요. 직접 받습니다”고 적혀 있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컨츄리 꼬꼬 오랜만이다. 응원해요!”, “오 진짜 전화 직접 받네” 등 6년 만의 복귀를 응원한 팬들이 있는가 하면 복귀가 부적절하다는 반응도 잇따랐다.

한편 신정환의 소속사 측은 지난 12일 “Mnet의 9월 론칭 예정인 신규 예능을 통해 복귀한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이유진 기자 yoojin_lee@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