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방송연예

"이런 매력이"… 서민정 남편, ‘택배 요정’ 별명 얻어

JTBC 갈무리.
 

뉴욕댁 서민정의 남편 안상훈이 ‘택배 요정’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예능 ‘이방인’에서는 꿈과 사랑을 위해 용기 있게 타향살이를 선택한 추신수, 서민정의 리얼 라이프가 펼쳐졌다.

특히 이날 최고의 1분은 바로 뉴욕댁 서민정의 남편 안상훈이 택배 요정으로 변신해 고군분투하는 순간이다. 매일 저녁 한 아름 들고 들어오는 택배 상자에 집안은 택배 물품으로 가득 차는 것은 이미 예견된 일이다.

그럼에도 매일 택배를 주문해야 하는 택배요정 안상훈은 집안 구석구석을 매의 눈으로 스캔, 빈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택배 요정이 테트리스 게임을 하듯 빈 공간을 물품으로 하나씩 차곡차곡 끼워 넣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이다.


서민정은 남편의 택배 사랑이 익숙한 듯 허탈한 웃음만 지은 채 “넣을 곳도 없는데... 1년에 하나씩만 사도 되잖아”라고 토로했다.

빈 공간 없이 열 맞춰 채워 넣은 물품들을 보며 만족해하는 안상훈은 훈남 치과의사가 풍기는 지적인 매력과는 반대되는 택배 요정의 엉뚱한 매력을 발산하며 즐거움을 선사했다.

한편 추신수, 서민정의 일상을 엿볼 수 있는 ‘이방인’은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JTBC에서 방송된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