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방송연예

[화보] “청순과 고혹 사이”… 홍은희, ‘변함없는 미모’ 자랑


배우 홍은희의 아름다운 미모가 담긴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여성중앙 1월호 표지를 장식한 홍은희는 앳된 미모와 탄력 넘치는 피부를 자랑하며 우아한 여성미를 발산했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근황과 엄마이자 아내, 여성으로서의 삶에 대하여 진중하게 전했다.

먼저 홍은희는 올레TV 영화 추천 프로그램 ‘무비스타 소셜클럽’ 진행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그는 “굉장한 에너지가 필요한 일이었지만 연기할 때와는 또 다른 부분을 쓰는 것이어서 굉장히 재미있게 했어요. 배우 활동을 하는 데 있어서나 여러 가지 면에서 폭이 넓어졌고, 관객에 조금 더 가까워진 작업이었던 것 같아요. 때로는 힘든 적도 있었죠. 하루에 영화 4~5편을 보는 날도 있고, 하나의 영화를 소개하기 위해 감독의 전작이나 주변 정보들까지도 알고 이야기해야 한다는 책임감 때문에 노력을 많이 해야 했어요. 평가를 해야 되는 순간들이 있는데 ‘관객 홍은희’가 아니라, 마이크를 달고 이 자리에서 말할 자격이 나에게 어디까지 허락된 것인가에 대한 고민도 있었고요. 재미도 고민도 많았던 프로그램이었어요”라고 밝혔다.

최근 가죽 공예를 배우기 시작한 홍은희는 “하나만 집중하게 되니까 잡념이 사라지고, 결과물이 하나씩 나오는 게 좋더라고요. 아주 초보 수준이긴 한데 주변에 추천하고 싶어요. 꼭 가죽공예가 아니더라도 혼자 뭔가 배워서 몰입할 수 있는 시간. 거기서 얻는 것들이 굉장히 많아요. 명상이 되거든요. 그리고 어느새 내 손때가 묻은 것에 대한 가치를 좀 알게 됐다고 할까요. 정말 가까운 사람들과 나누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요.”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행복한 순간’을 묻는 말에는 “‘지금도 충분하다. 너무 감사하다’고 하루에 한 번씩 생각해요. 어떻게 보면 욕심이 없고 열정이 없는 거라고 느낄 수도 있어요. 제가 가족들 건강하고 안 아픈 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하면 늙었다고들 해요. “너의 그 미지근한 열정이 너를 빨리 결혼하게 했고, 더 많은 역할을 포기하게 만든 거다”고 말하는 분들도 있지만, 전 지금도 정말 좋아요. 그리고 앞으로가 더 많이 남아 있어요. 20~30대에 뭔가를 보여주지 못했다고 해서 게으르거나 덜 뜨거운 사람은 아니죠. 더 뒤에 가서 웃어야죠. 전 그래서 40대가 좋을 거 같아요”라고 답했다.

한편 홍은희는 올리브의 이색 토크쇼 ‘토크몬’에 강호동, 이수근, 정용화와 함께 MC를 맡는다. 오는 1월 15일 밤 10시 50분에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사진 제공= 여성중앙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