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방송연예

최민수, ‘무법변호사’ 캐스팅 비화…"원래 다른 배우였다"



배우 최민수가 tvN 새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에 출연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최민수는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중로 타임스퀘어 아모리스 컨벤션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극본 윤현호 연출 김진민) 제작발표회에서 “내가 맡은 캐릭터는 원래 다른 배우가 캐스팅됐는데, 그 사람한테 까여서 내가 들어간 것이다. 내가 감독의 꿈속에 나타나 협박해 캐스팅됐다더라”라고 이야기해 행사장을 초토화시켰다.
 
김진민 PD 역시 “꿈속에 나타나서 캐스팅한 건 사실”이라고 인정해 웃음을 더했다.  


또 최민수의 ‘기행’은 이날 행사장에서 끝이 없었다. 등장할 때부터 요란하게 등장한 최민수는 포토타임에서 절을 하는가 싶더니 바닥에 그대로 엎드리는 충격 퍼포먼스를 자행했다. 이후 이혜영과 가진 포토타임에서는 이상한 표정으로 좌중을 압도했다.

행사 말미에는 로고스필름 이장수 대표를 호명하며 그와 함께하는 엔딩 포즈로 모두를 기(氣)를 앗아갔다. 

한편 ‘무법변호사’에서 최민수가 연기하는 안오주라는 인물은 애초 배우 조재현에게 출연제안이 갔었다. 캐스팅 당시 조재현은 이미 출연을 거의 확정한 상태였다. 하지만 ‘미투’(MeToo)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출연 중인 작품은 물론 ‘무법변호사’ 배역도 내놓게 됐다. 그리고 그 자리는 최민수가 차지하게 됐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