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패션

간절기 시즌, ‘봄 부르는’ 아우터 선택법

왼쪽부터 헤지스 레이디스, 잇미샤, 랩, 듀엘. 

꽃샘추위가 물러가고 완연한 봄기운이 찾아왔다. 하지만 일교차가 심한 간절기 시즌, 변덕스러운 날씨 때문에 어떠한 아우터를 선택할지 고민이 많아진다. 

얇은 옷차림으로 거리를 나서기엔 쌀쌀하고 겨울옷을 입자니 덥고 답답한 요즘, 실용성과 세련된 스타일을 동시에 겸비한 봄 아우터에 주목해보자.  

▲ ‘세련되고 클래식한’ 트렌치 코트
아우터의 대명사인 트렌치코트는 세련되고 클래식한 느낌을 준다. 동시에 활동성이 좋고 다양한 스타일에 매치가 가능해 봄 시즌 즐겨 찾는 아이템 중 하나이다.

베이직한 디자인의 트렌치코트는 모던하고 단아한 스타일을 완성시키며, 파스텔 컬러의 트렌치코트는 페미닌하고 화사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여기에 벨트로 허리선을 살려 원피스로 연출하거나, 롱 트렌치코트를 시크하게 어깨에 살짝 걸쳐 매치하면 한층 더 스타일리시한 면모를 뽐낼 수 있다.


왼쪽부터 라이, 랩, 코인코즈, SJSJ. 

▲ ‘경쾌, 혹은 발랄’… 다양하게 매치가능한 보머 재킷
경쾌하고 발랄한 느낌의 룩을 원한다면 블루종 스타일의 보머 재킷을 선택하자.

캐주얼 하고 스포티한 느낌이 강한 점퍼라도 소재, 컬러, 디테일에 따라 다양한 스타일의 연출이 가능하다.

스트라이프 패턴으로 세련미를 부각시키거나 러플 디테일을 더한 페미닌 스타일의 보머 재킷은 팬츠와 스커트 등 다양한 아이템과 매치해 화사한 스프링 룩을 완성할 수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