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채용시 ‘남성’ 선호”… 여성 지원자 꺼리는 이유는?

tvN ‘미생‘ 갈무리 

기업 10곳 중 4곳은 채용시 여성보다 남성 지원자를 선호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인사담당자 342명을 대상으로 ‘여성 고용 및 복지 현황’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44.4%가 ‘여성보다 남성 지원자를 선호한다’고 답했다.

‘여성 지원자를 꺼리는 이유’로는 ‘여성의 임신 출산 육아가 걸림돌이 되기 때문에’(62.5%)라는 의견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기업 및 직무의 특성상 남성이 더 유리해서(22.4%) ▲여직원들의 잦은 퇴사 때문에(9.2%) ▲남성보다 업무 능력이 떨어져서(5.9%) 순이다.


다음으로 ‘회사 내 여성 근로자 비율이 어떻게 되나’를 묻자 ‘10명 중 5명 이상(38.9%)’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10명 중 3명(27.8%)’, ‘10명 중 1명(16.7%)’, ‘10명 중 2명(11.1%)’, ‘10명 중 4명(5.6%)’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기업 10곳 중 4곳은 과반수 이상 직원이 여성인 것으로 드러났지만, 여성 관리자 비율은 정반대의 결과가 나왔다.

‘회사 내 여성 관리자 비율’에 대한 물음에는 ‘5% 미만’(38.9%)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많았다. ‘31% 이상(27.8%)’이라는 의견이 뒤를 이었으나 여성 근로자 수에 비해 현저히 적은 수치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