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남성, ‘공복에 운동해야’ 효과 크다”

사진= ⓒGettyimages/이매진스 

남성은 공복 상태에서 운동해야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배스대 연구팀은 과체중 남성들을 대상으로 두 번의 실험을 진행했다. 첫 번째는 공복 상태에서 60분간 걷기를, 또다른 실험에서는 탄수화물 식사 후 2시간 동안 걷게 했다.

그 결과, 두 차례 실험에서 지방 조직의 유전자 발현이 현저하게 달랐다.

공복 상태에서 운동한 경우, 에너지 대사와 관련이 있는 유전자 PDK4와 HSL가 모두 증가했다. 이는 축적돼 있던 지방이 운동 중에 신진대사를 위해 연료로 사용됐다는 것이다.


이에 반해 식후 운동한 경우에는 오히려 감소했다. 지방 조직이 섭취한 탄수화물 에너지를 사용해 활동이 증가한 것을 도울 때 발생하는 현상이다.

연구진은 “지방이 연소하는 효과는 위가 완전히 비어 있을 때 가장 크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영국 서리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여성은 식후 운동이 체중 감량에 효과적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