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내근직 여사원, ‘회사 우울증’ 시달려”

사진= ⓒGettyimages/이매진스 

중소기업에 다니는 내근직 여성일수록 회사 우울증에 시달린 경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남녀 직장인 635명을 대상으로 ‘회사 우울증’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무려 82%가 ‘(회사 우울증)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회사 우울증’이란 회사 밖에서는 활기찬 상태이지만, 출근만 하면 무기력해지고 우울해지는 증세를 뜻한다.

성별로는 여성(88.2%)이 남성(76.3%)에 비해 11.9%P 높았다.

근무하고 있는 기업 형태로는 중소기업 직장인(82%)이 가장 높았으며, 대기업(80.6%) 공기업(76.5%) 외국계기업(68.2%) 순이다.


직급별로는 사원급 직장인이 84.6%로 회사 우울증을 경험했으며, 상대적으로 직급이 낮을수록 회사 우울증을 겪는 비율이 더 높았다.

직무별로는 재무/회계직 분야(93.2%), 디자인직(87.2%), 기획직(86.1%), IT직(84.5%)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외근직보다는 내근직이 회사 우울증을 경험했던 비율이 다소 높았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