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체감 퇴직연령, 50대 초반”… 분야별로 달라

‘무한상사‘ 편에서 정리해고 당한 정준하 과장이 짐을 들고 나오고 있다. 

직장인들의 심적인 예상 퇴직 연령은 50대 초반으로 나타났다.

17일 취업 포털 업체인 잡코리아는 최근 남녀 직장인 635명을 대상으로 ‘체감 퇴직연령’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남ㆍ녀 직장인의 예상 퇴직 연령 질문에 남성은 53.1세, 여성은 49.9세라고 답했다.

기업형태에 따라 직장인들의 체감 퇴직 시기도 달랐다. 공기업에 근무하고 있는 직장인이 체감하고 있는 퇴직연령이 평균53.9세로 가장 높았더, 중소기업 51.7세, 대기업 49.8세로 조사됐다.

직급별로는 회사의 중간관리자 역할을 맡고 있는 경우가 많은 과장급이 예상하는 퇴직 시기가 다른 직급에 비해 빨랐다. 실제 응답자들은 ▲사원급 51.2세 ▲대리급 51.6세 ▲과장급 49.9세 ▲차장급 52.2세 ▲부장급 54.8세 ▲이사(임원)급 55.6세 등으로 본인의 퇴직 시기를 예상했다.


직무에 따른 회사원들의 체감 퇴직 시기 또한 차이를 보였다.
우선 생산 및 기술직 종사자들의 체감퇴직 연령은 평균 53.1세로 다른 분야에 비해 가장 늦었다.

이어 ▲전문직 52.9세 ▲서비스직 52.6세 ▲인사ㆍ총무직 52.1세 ▲영업ㆍ영업관리직 51.9세 ▲디자인직 51.3세 ▲마케팅ㆍ홍보직 51.2세 ▲재무ㆍ회계직 50.1세 ▲기획직 49.9세 ▲IT직 48.2세 순이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62%는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