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95% “보이스피싱 전화, 112에 신고 안해”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았을 때 직장인 100명 중 5명만이 112에 신고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취업포털 커리어는 직장인 483명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경험 및 사례’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았을 때 112에 신고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5.2%에 불과했다.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았을 때 어떻게 대처했나’라는 질문에 ‘무시했다’(69.8%)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어 ▲개인 정보를 알려주거나 일정 금액 입금을 시도했다(14.3%) ▲해당 기관의 공식 대표번호로 전화해 사실 여부를 확인했다(14.3%) ▲112에 신고함(5.2%) ▲계좌이체 및 현금 전달로 재산상의 피해를 입었다(3.3%) 순으로 나타났다.

‘보이스피싱 연락 전후 본인에게 생긴 변화’에 대해 응답자의 66.7%가 ‘모르는 번호는 받지 않는다’고 답했다. ‘실제 경찰/은행/공공기관에서 걸려온 전화도 의심하게 됐다’(23.8%)고 말한 응답자도 있다.


‘보이스피싱 전화를 몇 번 정도 받았나’를 묻자 응답자의 38.1%가 ‘2~3번’이라고 말했다. 다음으로 ‘0번’이라는 의견이 31.3%, ‘8번 이상’이라는 답변도 14.3%나 됐다.

마지막으로 ‘보이스피싱 전화는 주로 어떤 내용이었나(복수 응답 가능)’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48%가 ‘계좌 도용/대포통장 개설/개인정보 유출 등의 범죄에 연루’라고 답했다.

이어 ‘검찰/경찰/금감원/정부 관계자 사칭(32.1%)’, ‘자녀 및 가족이 납치됐거나 다쳤다며 돈을 입금할 것을 요구(9.3%)’, ‘일정 금액이 계좌에 잘못 이체되었다며 입금할 것을 요구(7%)’ 순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