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화가 난 상태서 잠자리 들면 기억 오래간다”

사진= ⓒGettyimages/이매진스 

화가 난 상태에서 잠자리에 들면 좋지않은 기억이 오래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베이징사범대 연구팀은 기억과 수면 사이의 상관관계를 연구했다. 이들은 대학생 73명에게 분노를 일으키는 사진 2장을 보여주고 기억하게 한 뒤 이틀간 뇌 스캐닝을 했다.

그 결과, 참가자들은 사진을 본 직후보다 하룻밤 지난 후에 기억 통제에 더욱 어려움을 겪었다.


기억을 떠올릴 때 스캐닝 사진을 보면, 뇌가 사진을 본 직후에는 '단기 기억'을 담당하는 해마 부위를, 잠을 잔 이후에는 '장기 기억'을 담당하는 대뇌 피질을 주로 사용했다.

즉, 부정적인 기억을 갖고 잠이 들면 다음날 뇌가 '장기 기억'을 담당하는 대뇌 피질을 이용하기 때문에 나쁜 기억이 더 잊히지 않는 것이다.

연구팀은 "이러한 부정적인 기억은 시각적인 이미지뿐만 아니라 분노와 슬픔, 트라우마 등의 '감정 상태'도 포함된다. 이는 잠을 자고 나면 더욱 강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