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여성이 질투심 강하다? 큰 차이 없어”

KBS ‘연애의 발견‘ 

보통 여성의 질투심이 강하다고 이야기한다. 그러나 남녀 질투심 차이는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샌디에이고 캠퍼스 연구팀은 미국의 18~80세 사이 실험참가자 1만7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전체 연령대 4명 중 1명꼴로 최근 질투심을 느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여성은 79%, 남성은 74%로 남녀의 질투심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은 것이다.


남성은 주로 직업적으로 성공한 동성에게 질투심을 느꼈다. 여성은 자신보다 미모가 뛰어난 사람을 질투했다.

특히 대다수의 남성은 남성을, 여성은 여성을 질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성별뿐만 아니라 비슷한 연령대도 질투의 대상이 됐다. 동기들끼리 과도한 경쟁심이 질투를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