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58% “미세먼지로 동료와 트러블”… 왜?


가벼운 호흡기질환을 앓고 있던 직장인 김영권 씨(31)는 최근 들어 심각해진 재채기로 불편함을 겪고 있다.

미세먼지로 인해 호흡기 질환이 심해지면서 기침과 재채기가 잦아졌고, 급기야 직장 내에서 눈치보는 상황까지 벌어지게 된 것이다.

김 씨는 “최근 들어 재채기가 부쩍 심해졌는데, 사무실이 조용한 편이라 재채기 소리가 더 크게 울린다”며 “대놓고 불평하는 동료는 없지만 은근히 눈치를 주는 상사 때문에 가시방석이다”고 말했다.

미세먼지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김 씨와 같이 미세먼지로 트러블을 겪는 직장인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벼룩시장 구인구직은 알바천국과 함께 최근 성인남녀 99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동아닷컴DB. 

그 결과, 전체 응답자의 58%가 미세먼지로 인해 직장생활 또는 아르바이트 중 동료와 갈등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로 인해 경험한 난감한 상황을 묻는 질문에는 ‘실내 환기 문제로 인한 갈등’이 전체 응답률 40%로 가장 높았다. 이어 ‘잦은 기침, 재채기로 눈치를 받거나 준 적이 있다’(37%)가 2위를 차지했다. ‘미팅, 출장 등 외부 일정을 떠넘기거나 넘겨받은 적이 있다’는 답변도 눈에 띄었다.


미세먼지로 인해 건강상 불편함을 느껴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무려 88%가 그렇다고 답했다. 성인남녀 10명 중 9명이 미세먼지로 인해 건강상 불편함을 느끼고 있는 것이다.

미세먼지로 인해 느낀 건강상 불편함에는 ‘재채기, 기침 등 호흡기질환’이 32%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으며, ‘안구건조증’(20%), ‘피부트러블’(16%), ‘알레르기성 비염’(15%) 등의 순이다.

마지막으로 미세먼지에 대처하는 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마스크를 쓴다’와 ‘물을 자주 마신다’가 25%로 공동 1위를 차지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