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41% “최악의 회사 복지, 체육대회”


직장인 10명중 4명은 현재 다니고 있는 회사의 복지제도에 불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최근 남녀직장인 586명을 대상으로 ‘회사 복지제도’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45.4%가 ‘현재 회사에서 운영 중인 복지제도에 만족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복지제도에 대한 만족도는 연령대별로 차이를 보였다. 20대 직장인 47.1%가 '현재 근무 중인 회사 복지제도에 불만족한다'고 답해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다음으로 '30대(44.8%)', '40대 이상(41.7%)' 순이다.

회사 복지에 불만족 한다는 답변은 '기혼 직장인(40.7%)'들에 비해 '미혼 직장인(47.4%)'들이 더 많았다.

이들에게 재직 중인 회사 복지제도에 불만족 하는 이유를 묻자(복수응답) ‘다른 회사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복지제도가 좋지 않아서(49.0%)’라는 답변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복지제도 자체가 없어서(44.4%)’, ‘식사 제공 등 정작 필요한 복지제도가 없어서(28.7%)’라는 응답이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이 실제로 누리고 싶은 복지제도는 무엇일까?

직장인들은 '정기보너스 지급(40.6%)'을 누리고 싶다는 답변을 1위로 꼽았다. ▲식사제공(조식, 중식, 석식)(32.6%) ▲명절 상여금 지원(29.5%) ▲휴가비(여름, 겨울) 지원(25.8%) ▲연월차 휴가 지급(22.0%) ▲인센티브제도(20.5%) ▲자녀 학비 지원(15.2%) 등의 답변이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반면 직장인들이 선정한 불필요한 복지제도에는(복수응답) 체육대회 등 사내행사(41.0%), 사내 북카페 운영(22.4%), 동호회 지원(21.7%), 해외 워크샵(15.4%), 콘도 지원(15.2%), 사내 카페, 휴게실, 샤워실 구비(12.3%) 등이 선정됐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