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교육

“스마트폰, 옆에 두기만 해도 집중력 저하”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스마트폰을 옆에 두기만 해도 집중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홋카이도 대학의 가와하라 준이치로 교수는 스마트폰 사용자 38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실시했다.

먼저 참가자 38명을 2개 조로 나눠 한 조에는 PC 모니터 옆에 참가자의 스마트폰을 놓게 했으며, 나머지 18명의 조에는 스마트폰과 같은 크기의 메모장을 뒀다.

이어 참가자들이 PC 모니터에 뜬 여러가지 모양의 도형 중에서 'T'자 모양을 찾아내는 데 걸리는 시간을 측정했다.


그 결과, 스마트폰을 놓아둔 참가자가 메모장을 둔 조보다 찾아내는 시간이 약 20% 더 걸렸다.

스마트폰을 놓아둔 조는 해당 도형을 찾는데 걸린 시간은 평균 3.66초. 메모장을 놓아둔 조의 참가자들은 평균 3.05초가 걸렸다.

가와하라 교수는 "스마트폰 때문에 주의가 분산돼 시간이 더 걸린 것 같다"면서 "시험을 앞둔 학생들은 공부할 때 스마트폰을 멀리두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