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건강

“신체활동 無, 신장암·방광암 위험 높아져”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지속적으로 운동하지 않으면 암에 걸릴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로스웰파크 암연구소 연구팀은 운동하지 않고 앉아서만 생활하는 습관이 암 발병과 연관있는지 조사했다.

연구팀은 신장암 환자 160명, 방광암 환자 208명, 건강한 사람 766명을 실험 참가자로 모집했다. 참가자들이 자신의 신체 활동을 보고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운동을 전혀 하지 않는 사람은 암 발병할 확률이 최고 77%까지 증가했다.


구체적으로 운동하지 않는 집단의 신장암 발병률이 77%, 방광암 발병률이 73% 높았다. 이는 체중과는 상관없게 나타났다. 즉, 정상 체중이라도 운동하지 않으면 암 발병 확률이 증가한 것이다.

연구팀은 “암 발생을 낮추기 위해 마라톤을 할 필요는 없다. 산책하거나 물건을 사러 걸어서 갔다 오는 등 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것으로 충분하다”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건강하고 활동적인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매주 150분 동안 적당한 운동을 하거나 75분 동안 고강도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