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건강

“장시간 근무, 심장 위험 커진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장시간 근무하면 심장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연구팀은 영국과 덴마크, 스웨덴, 핀란드에 사는 8만 5500여 명을 대상으로 추적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일주일에 55시간 이상 일하는 사람은 35~40시간 일하는 사람에 비해 10년 안에 심방세동이 발생할 가능성이 40%나 더 높았다.


심방세동은 심방이 무질서하게 매우 빠르고 미세하게 떨리면서 불규칙한 맥박을 형성하는 부정맥 질환의 일종이다.

연구팀의 미카 기비마키 역학과 교수는 "장시간 일하는 사람 1000명당 5.2명이 심방세동에 걸리는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심방세동은 뇌졸중의 위험 인자 중 하나다"고 경고했다.

한편 심방 세동은 뇌졸중 이외에도 치매 위험도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