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79% “열대야로 수면 부족”

동아닷컴DB. 

대다수의 직장인이 열대야로 수면 부족을 호소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이 직장인과 알바생 1007명을 대상으로 ‘열대야’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우선 열대야증후군을 겪고 있는지 묻자 알바생 77.6%, 직장인 80.8%가 '그렇다'고 답했다.

열대야증후군을 겪고 있는 직장인들은 증상으로 △집중력 저하(39.9%) △무기력증(33.3%) △불면증 등 수면장애(25.5%)’를 꼽았다. 알바생 대상 조사에서도 △무기력증(38.4%) △불면증 등 수면장애(31.4%) △두통, 어지러움(25.0%)이 상위권에 올랐다.


또한 직장인 75.2%, 알바생 65.7%가 열대야로 평소보다 수면시간이 줄었다고 답했다.

이들의 수면시간을 조사한 결과 직장인은 평균 61분, 알바생들은 평균 60분 정도 수면시간이 줄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
 
다수의 직장인, 알바생은 열대야증후군이 업무에 영향을 준다고 입을 모았다. 직장인 94.6%, 알바생 88.2%가 '열대야증후군으로 인해 업무에 지장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은 ‘무기력하고 쉽게 피로감을 느낀 점(68.2%)’, ‘집중력이 떨어져 잔실수가 늘어난 점(31.3%)’, ‘평소보다 업무의욕이 떨어진 점(26.4%)’, ‘신경이 날카로워져 동료와 마찰이 증가한 점(23.7%)’ 등의 영향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알바생들의 경우 열대야증후군으로 인해 아르바이트를 하며 ‘무기력하고 쉽게 피로감을 느낀다(74.4%)’, ‘몸에 힘이 없다(36.8%)’, ‘진상손님 갑질에 평소보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27.5%)’고 토로했다.
 
한편 이들이 꼽은 열대야를 이기는 노하우를 조사한 결과 ‘에어컨, 선풍기 등 냉방기기 사용(70.6%)’, ‘잠들기 직전 샤워(50.0%)’, ‘통풍이 잘되는 소재의 이불, 옷 등을 구비(19.8%)’, ‘보양식, 비타민 등을 섭취(13.7%)’ 등이 상위권에 올랐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