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건강

“스트레스 술로 푼다? 더 쌓여”


술을 마시면서 스트레스가 오히려 쌓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시카고대학교 연구팀은 술과 스트레스의 상관 관계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우선 신체 건강한 성인 남자 25명을 대상으로 대중 앞에서 연설하는 과제를 주고 변화를 관찰했다. 연설은 심리학 실험 등에서 사람에게 스트레스를 주기 위해 사용하는 일반적인 방법 가운데 하나로 알려졌다.

이후 연구팀은 과제를 마친 참가자들에게 알코올이 포함된 주사액을 투여했다.


그 결과, 주사를 맞은 뒤부터 참가자들 몸에서 스트레스에 대항하는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분비량이 줄어들기 시작했다. 코르티솔은 급성 스트레스에 대항하는 호르몬이다.

코르티솔 분비가 줄어들자 참가자들이 느끼는 스트레스의 강도는 크게 높아졌다. 이처럼 스트레스를 받은 대부분의 참가자들은 우울한 기분에 술을 마시고 싶어했다.

연구팀은 "많은 사람이 술로 스트레스를 풀려고 하지만 이는 효과가 전혀 없다"면서 "오히려 스트레스가 더 쌓여 음주량을 늘어나게 한다"고 경고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