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신입사원 47%, 재직 중인 회사에 실망”… 왜?

tvN ‘미생‘ 갈무리 

신입사원 2명 중 1명은 재직 중인 회사에 실망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최근 입사 1년 미만인 신입사원 457명을 대상으로 '회사 만족도'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설문 참여자 중 46.8%가 '현재 재직중인 회사가 실망스럽다'고 답했다. 이어 '보통이다'라는 답변이 41.4%로 근소하게 2위를 기록했고 '만족스럽다'는 답변은 11.8%에 그쳤다.

기업 형태별로는 중소기업에 재직 중인 신입사원 50.0%가 회사에 실망했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Δ공기업, 공공기관(41.7%) Δ대기업(40.7%) 순이다.


대부분의 신입사원은 재직 중인 회사의 근무환경에 실망을 느낀 것으로 조사됐다.

실망을 느낀 이유로 '생각했던 것과 다른 복지제도와 근무환경'이라는 답변이 50.9%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생각보다 적은 첫 월급(36.4%) ▲상사 눈치 보기식 야근 등 수직적인 조직문화(29.9%) ▲반복적인 업무, 허드렛일만 담당해서(23.4%) 등이다.

반면 회사에 만족한다고 답한 신입사원들은 ▲배울 점이 많은 직장상사와 선배(31.5%) ▲신입사원 의견도 적극 반영해 주는 수평적인 조직문화(29.6%) ▲믿고 의지할 동기와 선배(27.8%) 등을 꼽았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