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48.4% “신입사원 창의성? 나보다 낫다”

tvN ‘미생’ 갈무리. 

직장인 10명 가운데 절반은 신입사원의 창의성이 더 뛰어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는 최근 직장인 372명을 대상으로 ‘창작의 고통’이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먼저 ‘요즘 신입사원들이 본인보다 창의성을 더 가졌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48.4%가 ‘그렇다’라고 답했다.

이유에 대해서는 ‘잘 몰랐던 새로운 콘텐츠를 잘 찾아오기 때문에(52.2%)’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어 ▲본인의 의견을 확실하게 주장해서(31.7%) ▲생각했던 것보다 관련 경험이 많아서(10.6%) ▲실천력/추진력이 강해서(3.3%) ▲실무에 적용했을 때 성공하는 사례가 많다(2.2%)’ 순이다.


이들이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무엇일까. 바로 ‘인터넷 검색’이라는 답변이 35.5%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관련 분야의 성공사례 벤치마킹(21.5%)’, ‘팀원들과의 브레인스토밍(18%)’, ‘전문가 및 선배의 조언(10%)’, ‘생각날 때까지 혼자 고민한다(8.9%)’, ‘잡지/책 등 서적 찾기(6.2%)’ 등이다.

마지막으로 ‘참신한 아이디어를 찾기 위해 온라인과 오프라인 중 어디에 더 많은 비중을 두고있는지’를 묻자 ‘온라인 서칭’(74.2%), ‘오프라인 서칭’(25.8%)으로 나타났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