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의 ‘칼퇴근’ 노하우… “열심히, 당당하게!”

동아일보DB. 

직장인의 '칼퇴근 장애물'은 퇴근 직전에 업무 지시하는 상사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대표 강석린)는 최근 직장인 576명을 대상으로 ‘칼퇴근 비법’이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31.9%가 ‘퇴근 직전에 업무 지시하는 상사’를 칼퇴근의 가장 큰 장애물로 꼽았다.

이어 ▲과도한 업무(22.2%) ▲야근하는 분위기(16.7%) ▲칼퇴근시 은근히 눈치주는 상사(15.8%) ▲야근을 안하면 일을 하지 않는다는 인식(11.1%) ▲회식 및 술자리(2.3%) 순이다.

‘가장 칼퇴를 하고 싶을 때’는 ‘몸이 안 좋을 때’라는 의견이 35.4%로 가장 많았다. ‘중요한 약속이 있을 때(29.9%)’, ‘팀 동료들이 모두 일찍 퇴근했을 때(11.6%)’, ‘금요일(10.6%)’ 등이다.

‘칼퇴근을 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을 무엇인가’를 묻자 응답자의 절반은 ‘주어진 시간에 열심히 해서 일을 다 끝낸다(51.4%)’라고 답했다.


이들은 업무 시간 내에 일을 끝내기 위해 ‘우선순위 정해놓고 일하기(27.4%)’,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지 않기(23.3%)’, ‘업무 속도 높이기(15.9%)’ 등의 노하우를 언급했다.

칼퇴근을 위한 또다른 방법으로는 ‘퇴근 시간이 되면 자연스럽게 퇴근한다(26.4%)’, ‘칼출근 또는 이른 시간에 출근한다(9.7%)’, ‘입사 때부터 칼퇴하는 모습을 보여줘 당당해진다(6.9%)’ 등의 순이다.

한편 설문에 응한 직장인들은 ‘보통 칼퇴근을 하는 편인가’라는 질문에 32.3%가 ‘칼퇴근하는 편이다’라고 답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