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건강

“심각한 비만, 심부전 유발 가능”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심각한 비만은 심부전을 유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교 연구팀은 평균 나이 54세의 미국인 1만 3000여 명의 자료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고혈압과 고콜레스테롤, 당뇨병 등 다른 위험 요인을 고려했다.

그 결과, 심각한 비만이 심부전을 일으키는 독립 요인이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심부전은 심장의 기능 저하로 신체에 혈액을 제대로 공급하지 못해서 생기는 질병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체질량지수(BMI) 40 이상을 심각한 상태인 초고도 비만으로 분류하고 있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초고도 비만인 사람은 건강 체중을 유지하고 있는 사람에 비해 심부전에 걸릴 위험이 2배 이상이다.

연구팀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비만이 심부전의 가장 위험한 요인이며 체중 감소만이 유일한 예방법으로 나타났다”며 “혈당, 콜레스테롤, 혈압이 정상이더라도 심각한 비만인 사람은 심부전 발병에 대해 항상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