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절반, 사내 폭력 경험… 충격 결과!

동아일보DB. 

학교 폭력 사건이 잇따라 터지는 가운데, 직장인의 절반 이상은 사내 폭력을 겪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는 직장인 624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폭력’에 관련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55.8%가 ‘직장 생활 중 신체적/정신적 폭력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이 당한 폭력의 종류는 ‘폭언 및 욕설(30.6%, 복수 응답 가능)’이 가장 많았다. 이어 ‘무시(24.6%)’, ‘성희롱 또는 성추행(14.5%)’, ‘억지로 술을 먹였다(9.5%)’, ‘물건 던지기(7.4%)’ 등이다. 기타로는 ‘협박’, ‘화풀이’, ‘발길질’이라는 의견이 있다.


‘폭력을 당한 후 어떻게 대응했나’를 묻자 응답자의 40.5%가 ‘이직 및 퇴사를 고민/준비한다’고 답했다. ‘그냥 무조건 참는다’(21.6%), ‘경영지원팀 또는 고용노동부에 신고한다’(15.2%), ‘주위 동료들에게 말한다’(13.8%) 등으로 이어졌다.

이러한 신체적/정신적 폭력을 가하는 이의 직급은 ‘사원/주임급’이라는 의견이 29.6%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과장급(23.9%)’, ‘팀장급(17%)’, ‘대리급(15.5%)’, ‘부장급(14.1%)’ 순이다.

그렇다면 사내 폭력을 가하는 동료의 평소 모습은 어떨까?
응답자의 36.5%가 ‘성질이 급하고 별 것 아닌 일에도 자주 욱하는 편’이라고 답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