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건강

“수면 부족하면 '감정 조절' 어려워”

해외 드라마 한 장면. 

수면이 부족하면 감정 조절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버클리 캠퍼스 연구팀은 건강한 사람 26명을 두 그룹으로 나눴다. 이어 한 그룹은 정상적인 수면을 취하게 하고 다른 한 그룹은 35시간 동안 재우지 않았다.

이후 기능성 자기공명영상(fMRI)으로 이들의 뇌 활동을 촬영했다.


그 결과, 잠을 못 잔 그룹이 정상적으로 숙면을 취한 그룹에 비해 뇌의 감정 중추가 60% 이상 과잉 활동했다.

잠을 못 자면 감정을 조절하는 뇌 전전두엽의 활동이 저하되면서 부정적인 일에 대해 감정적으로 반응하는 것이다.

연구팀은 “잠을 자면 뇌가 감정조절 회로를 회복해 다음 날 어려운 일을 대비하게 된다”며 “잠이 부족한 사람은 감정 조절이 잘되지 않아 이성을 잃고 행동하게 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