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건강

“비만일수록 ‘간암 위험’ 높아진다”

영화 ‘헤어 스프레이’ 한장면. 

비만인 사람은 간암에 걸릴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암학회 산하 소화기계 암 연구팀은 비만과 2형 당뇨병, 간암 간의 연관성을 알아보기 위해 14개 연구에 참여한 157만여 명의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2형 당뇨병이 있으면 간암 발병 위험이 2.6배 높았다. 체질량지수(BMI)가 증가할 때도 간암 위험이 커졌다.


게다가 허리둘레가 2인치 늘어날 때마다 간암 위험이 8% 증가한다는 사실도 알아냈다.

제2형 당뇨병은 혈당을 낮추는 인슐린 기능이 떨어져 세포가 포도당을 효과적으로 연소하지 못하는 것이다. 서구화된 식생활에 따른 고열량, 고지방, 운동 부족, 스트레스 등 환경적인 요인이 크게 작용한다.

연구팀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간암이 술을 많이 마시거나 바이러스성 간염에 감염되는 것만 관련성이 있는 건 아니다”면서 “복부비만과 체질량지수, 당뇨병이 간암 발병 위험을 높이는 인자라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