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65% “내 저축 및 소비 습관, ‘스튜핏!’”

KBS 방송 갈무리. 

직장인의 과반수 이상이 자신의 저축 및 소비 습관에 대해 ‘스튜핏’이라고 외쳤다.

취업포털 커리어는 최근 직장인 459명을 대상으로 ‘내 영수증, 스튜핏vs그뤠잇’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카드 사용 영수증을 확인했을 때 응답자의 64.7%는 납득할 수 없다는 의미의 ‘스튜핏’이라고 답했다. 합리적인 소비라는 뜻의 ‘그뤠잇’은 35.3%에 그쳤다.

‘월급을 받으면 얼마만에 다 사용하는 편인가’를 묻자 응답자의 47.1%가 ‘다음달 급여 전일까지 빠듯하게 쓴다’라고 답했다. 이어 ‘다음달 급여 전일까지 알맞게 쓴다(39.7%)’, ‘3주일 안에 쓴다(10%)’, ‘2주일 안에 쓴다(2.4%)’ 순이다. ‘1주일 안에 쓴다’는 의견도 0.9%나 됐다.

KBS 방송 갈무리. 

직장인의 88.2%는 ‘저축을 한다’라고 답했으며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월 수입의 10% 이상~30% 미만을 저축한다(52.8%)’고 밝혔다.

반대로 ‘저축을 하지 않는다(11.8%)’고 답한 이들은 그 이유에 대해 ‘대출금 때문에 여유가 없어서(51.9%)’라고 답했다. 이어 ‘생활비가 많이 들어서(35.2%)’, ‘연봉이 낮아서(11.1%)’, ‘저축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1.9%)’ 순으로 나타났다.


합리적인 월급 관리를 위해 직장인의 소비/지출 관리 행태도 눈길을 끌었다.

‘잔액에 맞춰 알아서 조절한다’는 의견이 31.6%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가계부를 쓴다(25.5%)’, ‘부모님 또는 배우자에게 맡긴다(18.5%)’, ‘영수증을 모아 확인한다(5.9%)’, ‘따로 관리하지 않는다(1.5%)’ 등으로 확인됐다.

한편 ‘김생민의 명언 중 가장 와닿는 문구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43.4%가 ‘지금 저축하지 않으면 나중에 하기 싫은 일을 해야 한다’를 1위로 꼽았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