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패션

“롱패딩 VS 숏패딩”… 2017 겨울 패션 스타일링 제안


지난해보다 더 추울 것으로 예상되는 2017 겨울. 여성복 브랜드 보브와 지컷이 여성들의 스타일링과 따뜻함을 동시에 잡을 수 있는 2017 겨울 패션 스타일링을 제안한다.

■ 올 겨울에도 그레잇 한 롱패딩 열풍
지난 겨울에 이어서, 올해 역시도 ‘대세 아이템’으로 주목받고 있는 롱패딩. 추워진 날씨로 인한 보온성과 스타일을 동시에 잡을 수 있는 롱패딩이 겨울 패션으로 금세 떠올랐다.

매년 겨울 시즌이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롱패딩은 디자인에 따라서 다양하게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지컷은 프렌치 한 감성이 돋보이는 롱패딩을 출시했다. 롱 패딩은 단 하나의 아이템만으로도 활용도가 높아, 매년 많은 사람들에게 데일리 아우터로 사랑받는 아이템이다.

특히 지컷 롱 패딩은 보온성이 좋은 구스 다운으로, 차분하고 세련된 느낌의 베이지 컬러가 돋보일 뿐만 아니라 네크 라인에 풍성하고 고급스러운 폭스 퍼 디테일을 줘 여성스러움을 강조했다.

반면 보브는 시크한 블랙 컬러의 캐주얼 한 롱패딩을 선보였다. 트렌디 하고 영 한 디자인의 보브 롱 패딩은 남녀노소 누구나 입을 수 있는 데일리 아이템으로 인기가 좋다. 스웻 셔츠, 데님 팬츠, 후드와 같은 아이템과 매치한다면 보다 캐주얼하고 쿨한 스트릿 룩을 완성할 수 있다.

출처= 보브, 지컷 

■ 프리미엄 메가 트렌드, 숏패딩 스타일
롱 한 길이 감의 패딩이 부담스럽다면, 캐주얼 한 느낌을 주는 숏패딩은 어떨까.

패딩 머플러가 세트로 구성돼 실용성이 돋보이는 지컷의 숏 패딩 점퍼는 따뜻하게 목을 감싸주며 페미닌한 느낌까지 살렸다.


세련된 카키 컬러로 출시돼 베이직 한 이너웨어와 함께 매치하면 올 겨울 데일리 아우터로 활용하기에 안성맞춤이다.  

보브는 엉덩이를 덮는 기장의 카멜 컬러 숏 패딩을 내세웠다. 숏 패딩의 특징인 키가 커보이는 효과는 물론, 탈부착이 가능한 후드로 다양하고 스타일리시한 룩을 연출하기에 좋다.

맨투맨 또는 니트웨어를 활용한다면 캐주얼함에 활동성까지 보장된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