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46% "회사 적응 어려움? 직무 경험 부족 탓"

tvN ‘미생‘ 갈무리. 

직장인의 절반 가까이는 취업 프로그램이 있을 경우 참여할 생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493명을 대상으로 ‘취업 프로그램 참여 경험’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회사를 다니고 있지만 취업 프로그램이 있을 경우 참여할 생각이 있나’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45.8%가 ‘참여하겠다’고 답했다. ‘상황봐서 결정하겠다’(32.9%), ‘참여하지 않겠다’(21.3%)로 나타났다.

직장인의 58.8%는 ‘과거 취업 관련 프로그램에 참여한 적이 있다’라고 답했고, 이들은 주로 ‘현직자/인사담당자/컨설턴트 강의를 수강(27.8%, 복수 응답 가능)’했다고 밝혔다.

‘과거 취업 관련 프로그램에 참여한 적이 있다’고 답한 직장인은 전체의 58.8%다.

이들은 주로 ‘현직자/인사담당자/컨설턴트 강의를 수강했다(27.8%, 복수 응답 가능)’고 말했다. 이어 ▲박람회/채용설명회(23.3%) ▲자기소개서 컨설팅(18.7%) ▲진로 설정/자기 분석(15.3%) ▲대기업/공기업/금융권 클래스(10.2%) ▲면접 대비 프로그램(4.6%) 순이다.


그렇다면 직장인이 생각하는 회사 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역량은 무엇일까?

응답자의 28.4%는 ‘직무 관련 전문 지식’이라고 답했다. ‘대인관계(22.5%)’, ‘문제 해결 능력(19.9%)’, ‘실무 관련 프로그램 활용 능력(14.4%)’, ‘적응력(8.5%)’, ‘비즈니스 매너(3.7%)’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마지막으로 ‘회사에 적응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던 요인’이 무엇인지 물었다. ‘직무 경험 부족(45.6%)’이라는 답변이 1위를 차지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