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회식자리 '가장 후회하는 행동' BEST

출처= ⓒGettyImagesBank 

직장인이 회식자리에서 했던 가장 후회되는 행동은 무엇일까?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551명을 대상으로 ‘회식자리’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43.7%가 ‘스스로 폭로한 사생활’이라고 답했다. ‘실수한 적이 없다’라는 답변이 31.4%로 뒤를 이었고 ‘과음 또는 주사(16.3%)’, ‘상사에게 반말 또는 버릇없이 행동(4.9%)’, ‘동료와의 다툼(3.1%)’, ‘이성 직장동료와의 스킨십(0.5%)’ 순이다.

이러한 실수에 대처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그냥 잊어버린다(38.5%)’는 의견이 가장 많다. ▲실수에 대해 직접 사과한다(33.4%) ▲점심이나 커피를 사준다(16.7%) ▲기억나지 않는 척 한다(11.4%) 등으로 나타났다.


이어 회식자리에서 가장 꼴불견인 사람을 묻자 ‘술에 취해서 인사불성인 사람(25.9%, 복수 응답 가능)’이 1위를 차지했다. ▲술을 강요하는 사람(17.7%) ▲늦게까지 집에 안보내는 사람(16.1%) ▲업무/정치/종교 등의 진지한 얘기로 분위기 다운시키는 사람(12.8%) ▲휴대전화만 만지작거리는 사람(10.7%) 등의 의견이 있다.

회식자리 꼴불견 대처법에는 응답자의 38.5%가 ‘최대한 먼 자리에 앉는다’고 답했다. 이어 ‘꼴불견의 이야기는 무시한다’(21.1%), ‘회식이 빨리 끝날 수 있도록 노력한다’(14.7%), ‘어수선해지는 틈을 타 먼저 회식자리를 빠져나간다’(10.7%), ‘취하지 않게 술을 조절한다’(8.5%) 등 순이다.

한편 직장인의 회식은 ‘한 달에 1번(35.8%)’ 하는 것으로 드러났고, 회식 지출비용은 ‘법인카드(87.8%)’로 정산한다고 답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