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건강

“당분 많은 음료, 심장 건강 악화시켜”

출처= ⓒGettyImagesBank 

당분이 많이 든 음료를 마시면 심장 건강이 악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스텔렌보스대학교 연구팀은 가당 음료가 심장과 대사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논문 36개를 분석했다.

결과에 대해 연구팀의 파아디엘 에소프 교수는 “가당 음료를 1주일에 두 번 정도만 마셔도 대사증후군과 당뇨병, 심장 질환, 뇌졸중 발병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하루에 한 잔 정도의 가당 음료를 마시면 혈압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며 “심지어 10대 청소년의 혈압도 높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단 음료를 너무 많이 마시면 대사 증후군의 주요 인자인 복부비만 위험이 커진다”고 덧붙였다. 대사 증후군은 고혈당, 고혈압, 고지혈증, 비만, 죽상경화증 등의 여러 질환이 한 개인에게서 한꺼번에 나타나는 상태를 말한다.

미국 뉴욕 몬테피오레 메디컬센터의 조엘 존스제인 박사는 “사과와 사과 주스를 비교했을 때 사과를 먹으면 많은 섬유질 때문에 쉽게 포만감을 느끼지만 사과 주스에는 섬유질이 없고 당분만 3~4배를 섭취하게 되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