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47%, “입사 후 주량 늘었다”

출처= ⓒGettyImagesBank 

직장인의 절반 가량은 입사 후 주량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567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음주’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47.6%가 ‘입사 후 주량이 늘었다’고 답했다. ‘변화 없다’라는 답변이 39.5%로 뒤를 이었고 ‘주량이 늘었다’는 12.9%다.

‘주로 무슨 요일에 술을 마시는가’를 묻자 ‘금요일’이라는 의견이 57.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요일에 상관없다(13.6%)’, ‘토요일(11.3%)’, ‘목요일(9.5%)’, ‘화요일(3.2%)’, ‘수요일(3%)’, ‘월요일(1.4%)’, ‘일요일(0.7%)’ 순이다.


‘주량이 어떻게 되나’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41.8%가 ‘2병’이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1병(28.6%) ▲1병 반(12.4%) ▲4~6잔(10.6%) ▲1~3잔(4.8%) ▲1잔 미만(1.8%)으로 이어졌다. ‘3병 이상’이라는 의견도 0.2%나 됐다.

직장인의 64.2%는 ‘술자리 다음 날 후유증을 겪는 편’이라고 밝혔다. 후유증으로는 ‘아침에 일어나는 게 힘들다(29.4%, 복수 응답 가능)’는 의견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속이 좋지 않다(21.2%) ▲두통에 시달린다(16.8%) ▲업무 집중력이 떨어진다(15.6%) ▲업무 시간에 졸게 된다(9.1%) ▲회사에 지각한다(5.7%) ▲회사에 결근한다(1.7%)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직장인의 절반 이상은 ‘일주일에 1~2회 술을 마신다(52.2%)’고 답했다. ‘거의 마시지 않는다(28.8%)’, ‘3~4번(16.1%)’, ‘5~6번(1.9%)’, ‘거의 매일 마신다(1.1%)’ 등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