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면접 불참자, 날씨 나쁠수록 증가”

출처= ⓒGettyImagesBank 

면접 당일, 날씨가 나쁠수록 면접 불참자 비율이 평소보다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기업 인사담당자 432명을 대상으로 ‘날씨와 면접 불참율’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59%가 ‘날씨가 좋지 않은 날 지원자의 면접 불참율이 평소보다 높다’고 답했다. 면접 불참율은 ’20~40% 미만(49%)’이 가장 많았고 ‘20% 미만(29.8%)’, ’40~60% 미만(10.6%)’, ’80~100% 미만(8.2%)’ 순이다.

이어 응답자의 95.6%는 ‘인재 채용 시 연락 없이 면접에 불참한 지원자를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은 ‘면접 불참자를 어떻게 조치했나’라는 질문에 ‘연락해서 불참 사유를 물어본다’는 답변이 53.5%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연락하지 않는다(39.7%) ▲문자로 전형 취소를 통보한다(5.6%) ▲후에 재입사지원 시 불이익을 준다(0.7%) ▲연락해서 다시 면접을 보게끔 회유한다(0.5%) 순이다.


그렇다면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연락 없이 면접에 불참한 지원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응답자의 47.5%는 ‘지원자가 기본적인 자세가 돼있지 않아 오히려 시간을 아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명백한 업무 방해라고 생각한다(21.8%) ▲우리 기업을 무시하는 것 같아 기분이 나쁘다(18.3%) ▲지원자의 개인적 사정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럴 수도 있다(12.3%) 등이다.

마지막으로 ‘비/눈/폭우/태풍 등 날씨가 좋지 않은 날 면접 일정이 있는 경우 어떻게 하는가’를 물었다. 기업 10곳 가운데 8곳은 ‘그대로 진행한다(82.9%)’고 답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