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하기 싫은데…" 직장인 43%, '반강제적' 장기자랑 경험

문제가 된 장기자랑. 사진= 간호사 대나무숲 페이스북 

최근 한 병원의 사내 장기자랑이 선정적이고 강압적으로 진행돼 논란이 된 가운데 직장인 10명 중 6명이 사내 장기자랑에 참여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34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사내 장기자랑'에 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62.2%는 '사내 장기자랑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신입사원이 25.1%, 신입사원이 아닌 기존 재직자가 37.2%로 장기자랑 참여가 직급과는 무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자랑을 선보여야 했던 행사는 송년회가 29.5%로 가장 많았다. 이어 ▲크고 작은 회식(25.1%) ▲워크숍(24.9%) ▲신년회(6.5%) ▲창립기념일(5.7%) ▲연수 중(4.9%) 등의 순이다.

이들 무대에서 선보인 것은 노래(42.8%)와 춤(33.0%)이 총 75.8%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또한 ▲남성의 여장, 여성의 남장·악기 연주(각 4.1%) ▲치어리딩(3.2%) ▲연극·개그공연(각 2.7%) ▲난타 등 퍼포먼스(2.1%) 등도 있다.


장기자랑 참가여부는 대부분이 반강제적이다. 이들은 '전혀 할 의향이 없었으나 강압적인 방식으로 참여를 결정했다'(43.1%)는 답변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해야 하면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던 중 (타인에 의해) 참여 결정'이 31.4%, '자발적으로 참여를 결정'한 경우는 11.8%에 불과했다.

한편 응답자의 61.7%는 사내 장기자랑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내비쳤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