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69% 우울증… 가장 심한 직급은?

‘무한도전’ 한 장면. 

직장인 10명 중 7명은 회사 우울증에 시달린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남녀 직장인 910명을 대상으로 ‘회사 우울증’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68.8%가 회사 우울증에 시달린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여성 직장인들이 76.9%로 남성 직장이 63.8%에 비해 13.2%P 높았다.

직급별로는 주임·대리급 직장인들 중 회사 우울증을 경험한 비율이 76.6%로 가장 높았다. 이어 사원급(67.8%), 차장급(65.6%), 부장·임원급(60.6%) 순이다. 상대적으로 직급이 낮을수록 회사 우울증을 겪는 경향이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업종별로는 금융업종에 종사하고 있는 직장인들의 경우가 83.3%로 회사 우울증을 경험했던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외 기계·철강·조선·중공업(76.6%), IT·정보통신업(71.9%), 건설·부동산업(71.6%), 교육·서비스업(68.0%) 등이 있다. 


직장인들이 회사우울증에 시달리는 이유에 대해서는(복수응답) ‘내 자신의 미래에 대한 불확실한 비전’이라고 답한 직장인이 전체 응답률 58.1%로 가장 많았다.

이어 ▲회사에 대한 불확실한 비전(42.5%) ▲과도한 업무량(25.6%) ▲업적성과에 따라 이뤄지지 않는 급여, 임금인상(20.8%) ▲조직에서 모호한 내 위치(20.4%) ▲다른 회사에 비해 뒤떨어진 복리후생(17.1%) ▲상사와의 관계(16.0%) ▲회사생활로 인해 나빠진 건강상태(12.1%) ▲업무에 대한 책임감(11.2%) 등의 이유가 있다.

마지막으로 직장인들이 회사 우울증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술을 마시거나 담배를 피운다'는 응답이 25.9%로 가장 높았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