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미혼남녀 40% "첫 만남에 운명 느껴"

사진 제공= 듀오 

미혼남녀의 40%가 첫 만남에 운명을 느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지난 5일부터 17일까지 미혼남녀 총 251명(남 124명·여127명)을 대상으로 ‘운명적 만남’이란 주제의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응답자 중 39.2%는 첫 만남에 운명을 느낀 적이 있다고 생각한 이유에 ‘나와 잘 맞는다고 생각해서’라고 답했다. ▲이상형에 딱 맞는 상대를 만나서(23.5%) ▲나도 모르게 계속 눈길이 가서(15.7%) ▲놓치면 안 될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10.8%) 등의 이유가 뒤를 이었다.

운명의 상대를 만났을 때의 반응은 성별에 따라 차이가 있다.
남성의 경우, ‘주위 사람을 통해 소개 받는다’는 답변이 49.2%로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여성은 ‘연락처를 물어보거나 내 연락처를 건넨다’는 답변이 59.1%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운명적인 만남이 이루어지는 장소는 ‘여행지’(29.9%), ‘자주 가는 장소’(26.3%), ‘소개팅 자리’(23.1%), ‘동호회 모임’(12.4%) 등으로 나타났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