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10명 중 9명 "연말에 더 스트레스"

동아일보DB. 

연말을 맞아 여기저기 들뜬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와 반대로 연말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은 직장인 1061명을 대상으로 ‘연말’과 관련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87.2%가 ‘연말이 되면 평소보다 더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다.

스트레스의 원인을 묻는 질문에는 33.6%가 '한 해 동안 성취한 것이 없다는 것에 대한 허무감'을 꼽았다. △나이를 한 살 더 먹는 것에 대한 압박감이라는 대답도 22.6%로 나타났다. △잦은 술자리와 모임(13.2%) △들뜬 분위기 속에서 상대적인 소외감과 박탈감(12.2%) △새해에는 무언가 이뤄야 한다는 조바심(9.9%) △실적평가, 승진심사 등 직장에서의 평가(8.5%) 등이 이어졌다.

연말 스트레스의 증상을 묻는 질문에는 △무력감, 우울함(27.6%)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과도한 피로감(19.5%) ▲스트레스(19.3%) ▲두통, 속쓰림, 위장장애 등 건강이상(11.3%) ▲업무 집중력 저하(9.3%) ▲심한 감정기복(7.3%) ▲체력저하(5.7%) 순으로 이어졌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어떤 방법으로 연말 스트레스를 해소할까? 응답자의 24.7%는 △맛있는 음식을 먹는다고 답했다. △긍정적인 생각을 하려고 노력한다(23.7%), △숙면을 취한다(21.9%)는 답변도 많았다.

이어 연말을 맞아 술자리 등 모임 계획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절반을 훨씬 넘는 86%가 △있다고 답했다. 모임 횟수는 △3~4회가 41.3%로 가장 많았으며, △1~2회(27.7%) △5~6회(17.8%) △잘 모르겠다(8.5%) △7~10회(3.5%) 순으로 이어졌다. △10회 이상(1.2%)이라는 답변도 있다.

한편 연말 모임 시 1회당 평균 지출 비용은 '3~5만 원(60.2%)'이 가장 많았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